몬트리올 한인업소록
한얼 학국어 학교
역외 환율시세
환율 변환기
대한민국 원
미국 달러
도미니카 ..
멕시코 페소
영국 파운드
유로
호주 달러
캐나다 달러
(C) Sun Sep 27 2020 4:12:36 UTC All figures are for informational purposes only.
Montreal
Vancouver
Calgary
Winnipeg
Halifax
Seoul
2017.09.22 05:40

한인회 자금 지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몬트리올한인회 긴급자금지원받

퀘벡한민족재단, 1차로동포단체활동지원금 $7,000 지급키로 전격 결

한얼 한국어학교는특화학교로 계속 육

 

 

몬트리올한인회(회장: 김영권)에 날마다 희소식이 전해지고있다. 길고 긴터널을 지나 새로운광명(光明)이 찾아 오고 있다. 출범1개월째에 불과한 초기지만 김회장의 추진력과 이사진들의 협업이 잘 어우러져 하나둘씩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사실 제32대 몬트리올 한인회는 지난 8 15일 출범과 동시에 여러 난관에 직면 할 수밖에 없었다. 당장 불필요하게 이원화돼있는 한인회 의사 결정 시스템을 일원화하는 작업부터, 이미 많은 시간이 지나버린광복절기념체육대회의 개최여부, 그리고 수년동안 지속되고 있는 재정난등이 한꺼번에 겹치면서 한인회는 출범 직후부터 바쁘게 움직여야 했다.

 

하지만, 모든해결책은그이해당사자에게있는법. 한인회가 직면한 당면 과제 역시 한인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재능 기부로 극복될 것으로 보인다. 이사진구성부터 젊은한인들이 기꺼이 참여하고 체육대회 자원봉사자로 참여하는 한인들도 꾸준히 늘어나 40여명을 넘은 것은 물론 이번에는 퀘벡한민족재단이 한인회에 긴급자금을 지원하기로 전격 결정한 것이다. 이소식은 자금난에 허덕이고 있는 몬트리올 한인회에 정말 단비와 같은 소식이다. ‘함께하면꿈이이루어진다(Dreams come true! )는 한인회의 슬로건이 실제로 하나둘씩 이루어지고 있다.

퀘벡한민족재단(이사장: 김영권)재단의 운영 수익금은 동포사회로 전액 환원한다라는 경영 원칙을 가진 한인비영리법인체다. 이런 단체가 최근 이사회를 개최해 정체성 보존사업비($1500)와 예비비($5500)를 한인회에 지원키로 의결한 것이다. 주목할 것은 동단체가 매년 차세대 활동지원금, 대외교류사업비, 시니어복지사업비, 정체성보존사업비, 퀘벡 한인 장학금등을 집행해 오고 있는데, 올해는 특별히 예비비까지 털어 한인회를 도와주기로 한 것이다. 퀘벡한민족재단의 결정으로 몬트리올 한인회는 광복절 기념체육대회준비에 더욱 박차를 가할수 있게 됐다. 아울러, 사무실 이전계획도 변경될것으로보인다. 한인회의사무실은종래 470(2 sqft)의계약을해지하고신임회장단이출범하면370(860sqft)로이전하기로비상대책위(위원장박상수)가건물주와협상한바있다. 그러나 8 1532대한인회가 출범한 직후에 한얼학교학부모들과 간담회를 가진 김영권 한인회장이 김광인 직전회장을 한얼학교장으로유임발령했고, 김광인 학교장이 한얼 학교 아이들을 위해서 좀 더넓은 학교 공간을 마련해 줄 것을 김회장에게건의, 김회장이이를전격수용함으로써 370호대신에 385(1500 sqft) 9 12일자로 2년간 임차 계약했다. 이전은광복절기념체육대회후인 10월초로예정하고있다.

 

한편, 김영권 한인회장은 가나다 한국어학교와 한얼 한국어학교의 합병소문에 대해서도 분명히 정리했다. 학부모 간담회에서  “동포 사회의 일각에서 제기되고있는 한얼 한국어학교 폐교설은 아무런 근거가 없는 소문일뿐 이라며 일축했고, 지난주 광복절 체육대회준비를 위한 자원봉사자모임에서는  “두학교는 급격히 늘고 있는 젊은이민세대와 퀘벡한인 2, 1천가정에 육박한 한인 입양아, 그리고 한국어와 한국문화에 관심있는 비한인때문에라도 서로 상생하며 발전해 나가야하는 한글 학교들이라며 각각의 특성에 맞게 발전시켜 나갈 것을천명했다.

 

김회장은 정치, 경제, 사회, 교육, 차세대, 실버복지, 문화예술, 스포츠등 하나의 커뮤니티를 구성하는 제반 분야에 관한 분명한 경영 철학을 가지고 있다. 첫 행사로 광복절 기념체육대회를 마친후에 김회장의 비전이 취임사를 통해 발표될 것이고, 경제 분야를 필두로 교민 대토론회가 계획되어있다. 이어 교육분야의 목표와 실천전략, 상세프로그램은 학계 전문가 및 학부모와의 광범위한 토론과 설문을 통해서 듣고 수립되어 내년에 공개될 것이다.

 

언제부턴가 이곳몬 트리올에서도 한국 사람들이 서로를 불신하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지만 분명한 것은 한인들이함께만나중지를 모으면 결국모두가 원하는 방향으로 이루어질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모든 단체와 구성원이소통으로 기존의 모든 불신과 반목을 타파해야할 시점에 직면한 듯하다.

 

32대한인회의출범으로 우리 동포사회는모두가 소통하는 커뮤니티’, ‘모두가 행복해하는 커뮤니티로 가는 출발선상에 함께 서있다.

 

이제는 우리 모두의격려 ‘응원이 필요한 시점이다.

 

[32대한인회미디어팀]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