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아시아 상공 회의소 / Chambre de Commerce et Industrie Corée Asie
주몬트리올총영사관 겸 주국제민간항공기구대표부
Canada Trust Shin-Wook Kang
(*.71.217.223) 조회 수 1757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 노년은 오직 건강뿐


돈 가방을 짊어지고 요양원에 간다고해도 무슨 소용 있겠습니까 ?
늙게 되면 있는 사람이나 없는 사람이나 모두 똑같아 보이게 되며
배운 사람이나 못 배운 사람이나 모두 똑같아 보입니다

예전에 가입한 생명보험으로 병원에 가서 특실에 입원한다 해도
독방이면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버스에 타고 노인석에 앉아

어깨에 힘주고 앉아 있어도 누가 알아주겠습니까?
늙게 되면 잘 생긴 사람이나 못 생긴 사람이나 모두 똑같아 보입니다

 

옛날에 부장 또는 이사를 안 해본 사람 없고 한 때에
한 가닥 안 해본 사람 어디 있겠습니까 ?
지난날에 잘 나갔던 영화는 모두 필름처럼 지나간 일이고
돈과 명예는 아침 이슬처럼 사라지고 마는 허무한 것이 되는 것입니다

자녀를 자랑하지 않을 것입니다.
자녀가 학교 반에서 일 등 했다고 자랑하고 보니
다른 친구의 자녀는 학교 전체 수석을 했다고 하니 기가 죽었습니다

돈 자랑도 하지 않을 것입니다. 돈 자랑을 떠들어 대고 나니
폭락으로 머리 아프다고 합니다.
세계적인 갑부나 중국의 진시황은 돈이 없어 죽었습니까 ?
건강만 있으면 대통령 또는 천하의 갑부도 부럽지는 않은 것입니다

 

전분세락(轉糞世樂)이라는 말이 있는데
즉 “개똥밭에 뒹굴어도 세상은 즐겁다”고 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면 이렇게 좋은 세상 인데 우리들은 작은 욕심으로
지지고 볶고 싸우며 삿대질하는 우리 사회의 곳곳을 보면서
우리는 무슨 생각을 하며 어떻게 이민 생활을 하고 있는 것일까 ?
나의 작은 생각은 나보다 남을 위하고 내가 조금 손해 본다는 생각을
가지며 내가 힘이 들더라도 솔선수범하게 되면 건강과 행복이 다가
온다는 마음으로 즐겁고 행복하게 살자는 것입니다.


노년의 인생을 즐겁게 살려거든 건강저축을 서둘러 해야할것 같습니다
버스가 지나고 손들면 태워 줄 사람 아무도 없듯이 세월 다 보내고
늦게 건강 타령을 해보아야 소용이 없으며 천하를 다 잃어버려도
건강만 있으면 우리는 그 누구도 부럽지 않는 것입니다 !!..

 

 

 

z78.jpg

 

Share
Comment '1'
  • profile
    서울남자 2015.09.29 18:35 (*.162.219.177)
    99 88 23 4라! 아흔 아홉까지 팔팔허니 살다가는 끄트막에 가설랑 이삼일 앓타가 슬그머니 떠나는 삶, 이젠 하나도 새롭지 않은 말이 되었지요. 그리고 건강만 있으면 천하의 갑부도 부럽지 않다는 것 또한 두 말할 필요가 없겠지만 그 건강해 진다는게 그리 말처럼 쉽지 않다는데 문제가 있겠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2 “노화방지 메커니즘 찾았다” 거주인 2014.05.16
61 그런 일 theresa 2014.05.16
60 캐나다 동포들, 북한 난민 추방 막기 서명운동 거주인 2014.05.16
59 안녕하세요 고국에서 인사드립니다 file 선하올 2014.05.16
58 [KIEP] KEEP 프로젝트 온라인 미션 레인보우 2014.05.15
57 [KIEP] KEEP 프로젝트 제7회 대학원생 세계지역연구 우... 레인보우 2014.05.15
56 한국 여성 기대수명 84.6세로 세계 8위 theresa 2014.05.15
55 적포도주 심혈관 질환 예방과 무관 /메디칼 뉴스 거주인 2014.05.14
54 탑 랭커" 박인비" 출전 확정 /6월 4일 개막" 매뉴라이... theresa 2014.05.14
» 우리 노년은 오직 건강뿐 1 거주인 2014.05.13
52 [단독인터뷰] 토론토시장후보 올리비아 차우/“이민자 ... theresa 2014.05.12
51 한국 거주 않는 복수국적 노인 기초연금 못받는다 /외... 거주인 2014.05.12
50 KEEP 프로젝트 온라인 미션 레인보우 2014.05.11
49 KEEP 프로젝트 제7회 대학원생 세계지역연구 우수논문... 레인보우 2014.05.11
48 우유 한잔의 치료비(실화) theresa 2014.05.11
47 이 문세 토론토 공연 ->몬트리올에서도 공연 되면 좋겠... 거주인 2014.05.11
46 한국 다시 태어날 수 있을까 theresa 2014.05.10
45 1개월 앞 다가온 브라질 월드컵/홍명보호 태극전사 명... 거주인 2014.05.10
44 유병언 장남, 캐나다 마을 통째로 사들여… theresa 2014.05.10
43 미국에서 산 네비게이션 사용 가능한가요 1 grandsommet 2014.05.08
42 어버이날 5월에,/자녀들의 ‘어머니 날(Mother's Day·11... 거주인 2014.05.08
41 2050년 노년 인구, 현재 2배로 껑충 /65세 이상 39% 차... 거주인 2014.05.08
40 몬트리올 국제음악 본선 /한인 피아니스트 3명 진출 theresa 2014.05.08
39 영주권자 거소신고 폐지/한국서 경제활동 등 편해져 거주인 2014.05.07
38 블라인드 처리된 게시물 입니다. 익명 2014.05.07
37 블라인드 처리된 게시물 입니다. 1 익명 2014.05.04
36 블라인드 처리된 게시물 입니다. 익명 2014.05.03
35 "재외동포재단" 한인단체 사업 지원 theresa 2014.05.02
34 블라인드 처리된 게시물 입니다. 1 익명 2014.04.30
33 한국, 정말 걱정되네 theresa 2014.04.30
32 교황 요한23세,요한 바오로2세 시성식:2014년4월27일 ,... theresa 2014.04.27
31 어른들아, 부끄러운 줄 알아라! 모리알 2014.04.26
30 몬트리올 한인회 웹사이트 운영 회칙 만들어서 철저히 ... theresa 2014.04.21
29 블라인드 처리된 게시물 입니다. 익명 2014.04.20
28 "캐나다 최초 한인 출신 "연방 하원의원"을 몬트리올에... theresa 2014.04.16
27 한국에서 서류발급 대행, 공증, 인증, 번역 박진수 2014.04.08
26 카페지기입니다. 카페폐쇄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이수진 2014.04.05
25 "노년 인생"2년 반을 "노년회 카페"와 같이 하며,이 카... theresa 2014.04.05
24 몬트리올 한인회 - 수강 희망 강좌 모집 한인회 2014.04.04
23 한국 농수산물 수출의 중심 선일아이엔티 선일 2014.03.31
22 [맥길대 영어교육] 무료 영어 듣기/말하기 수업 + $60 ... McGill 2014.03.31
21 어떤 사업을 어떻게 시작 해야 하며,어떻게 운영 해야 ... theresa 2014.03.28
20 한국문화교류센터(경기도) 사업 공모 /한국 알리는 데 ... theresa 2014.03.26
19 가죽을 물세탁할수있는 특허받은 세제를 캐나다에 공급... HAN LEE 2014.03.19
18 민경하 라는 남성분을 찾고 있습니다 파주인 2014.03.19
17 라발 아파트 서블릿 하실분(9월까지) 카리나 2014.03.11
16 10대들모임 하림찡 2014.03.06
15 몬트리올에서 혹시 과외를 구할수 있을까요? 세잇 2014.03.03
14 친구를 찾습니다.(이름: 이정난) windclouds 2014.03.01
13 시대 단상 진성 2014.02.2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Banner
Banner
Banner
Banner